슈퍼레이스, 새로운 도전 엑스타 레이싱 팀



2014년 시즌부터 금호타이어의 후원으로 시작하는 엑스타 레이싱 팀. 개인적으로 이재우 선수만큼이나 김진표 선수도 좋아했던 만큼 쉐보레 듀오로 이제는 다시 볼 수 없다는 사실이 섭섭하기도 하지만 그래도 그는 엑스타 레이싱 팀의 감독으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도전할 수 있는 용기가 있다는 것이 김진표 선수가 레이서로 가지는 매력이 아닐까 생각이 된다. 그리고 그러한 도전 정신과 욕심은 지금의 엑스타 레이싱 팀 창설을 만들었고, 김진표 선수는 선수 겸 감독의 자리에서 팀을 지휘하고 6000cc 스톡카 레이스에 발을 들였다. 



<이미지 출처 : www.gpkorea.com >



엑스타 레이싱팀은 김진표 선수가 감독을 겸임하는 레이싱팀이며, 6000cc 스톡카 레이스에만 참가를 하고 있는데 김진표 선수야 이미 쉐보레 레이싱 팀 시절부터 실력은 입증이 되었으니 우선 넘어가더라도 또 한명 눈여겨볼만한 선수가 바로 2007년 F1 드라이버 출신인 이데 유지 선수이다. 비록 F1 레이서 시절에 뛰어난 성적을 기록하지는 못했으나 단 한번이라도 F1 라이센스를 발급받고 그 시트에 앉아 서킷을 주행해본 경험이 있는 선수라는 것만으로도 그의 커리어는 상당하다고 생각된다. 



< 이미지 출처 : www.gpkorea.com >



실제로 이데 유지 선수는 2014년 시즌 1전에서 놀라운 활약을 보여주었고, 노련함을 앞세우는 날카로운 추월과 방어도 상당하여 스톡카 레이스에서 볼거리를 충분히 제공했다. 중국 상하이 티엔마 서킷에서 개최댄 3전 경기에서 폴투윈 쇼를 선보이며 포디움에 올랐다. 



특히 2014년 슈퍼레이스 시즌에서는 이전과는 다르게 스톡카 출전 대수가 늘어나며 기존에 GT클래스와 통합으로 치루어지던 것을 각각 개별적으로 치루어 볼거리가 더 풍성한데다 쫓고 쫓기는 경기가 흥미진진하기도 했었다. 해외 원정 경기가 늘어난 것도 주목할 부분이지만 실제로 서킷을 방문하여 볼 기회가 그만큼 줄어들어 아쉬운 부분이기도 하다. 



이번 2014 슈퍼레이스 경기에는 타이어 선택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기도 했었는데 그 동안 보기 드물었던 한국타이어와 금호타이어의 타이어중 어떤 회사의 타이어를 사용했느냐에 따라서 경기결과가 달라지기도 하는 점이 묘한 경쟁 심리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듯 하다. 





이제 막 시작하는 신생팀이지만 앞으로의 성장 가능성은 무한하며, 비록 2014년의 시즌이 만족스럽지 못하더라도 2015년 시즌은 새로운 강자로 우뚝 설 여지가 있는 엑스타 레이싱 팀이다. 개인적으로 김진표 선수의 스톡카 레이스 첫 포디움을 기대한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